본문 바로가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가끔 인터넷을 하다 보면 ‘저거는 저래서 다치니까 하면 안 돼’ 아니면 ‘이거는 이래서 하면 안 돼’라고 동작 자체를 부정하는 “존문가”들을 쉽게 볼 수 있습니다.

 

제가 유튜브에 올린 플랭크 영상에서도 플랭크가 허리에 좋지 않다는 어떤 존문가를 보고 헛웃음이 나온 기억이 납니다.

 

 

어떠한 동작을 했을때 다치니까 하면 안 된다고 말을 한다는건 어떠한 기준이 있기 때문일것입니다. 근데 그 기준은 누가 정할까요?

 

 

몸을 활처럼 펴는 ‘브릿지’라는 동작을 할때 허리에 통증이 생기니 브릿지는 우리가 해서는 안 된다는 동작이라고 예를 들어 보겠습니다. 그럼 오십견 환자는 팔을 들어올릴때 통증이 느껴지니 사람은 팔을 들어서는 안될까요? 기준이 모호해 집니다. 결론은 동작의 문제가 아니라 사람의 문제라는것이죠.

 

 

사실은 브릿지를 해선 안 되는게 아니라 브릿지를 그렇게 해서는 안 되는게 맞는 표현입니다. 좀더 정확히 하면 아직 브릿지를 할 준비가 안 된게 맞습니다.

 

 

준비가 안 됐다는 표현에 대해 좀더 설명하자면 브릿지 같은 동작은 전신을 사용하게 됩니다. 전신은 발목, 무릎, 골반, 척추 등등 모든 관절이 연결되어 하나의 몸으로 이뤄져 있습니다.

 

 

모든 관절은 저마다 관절이 움직이는 방향과 범위가 있는데 이 관절중에 하나라도 제 역할을 하지 못 할 경우 다른 관절이 대신 일을 하게 됩니다.

 

 

브릿지의 경우 척추라는 관절이 제 역할을 못하게 되면 아래 허리가 대신 곡선을 그리게 되고 손목이 과하게 꺾이는등 통증을 만들게 되고 브릿지는 해선 안 되는 동작이라는 오명을 쓰게 됩니다. 사실은 그 브릿지를 하는 사람이 잘못된게 맞지만요.

 

브릿지는 하나의 예일 뿐이고 대부분의 동작 혹은 움직임도 마찬가지 입니다.

 

이러한 문제를 해결 하기 위해 각 관절의 정상 작동을 목적으로 제가 사용하고 있는 방법이 짐내스틱 스트랭스 입니다. 다음 편에서는 기계체조가 아니라 왜 짐내스틱 스트랭스인지에 대해 설명하겠습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 오늘의 운동 movimento 2019.03.26 252
3 오늘의 식단 1 movimento 2019.03.23 184
» 연재 시리즈 1. 잘못된 운동,동작, 움직임은 없다 단 준비부족만 있을뿐 movimento 2019.03.24 281
1 물구나무 밀기에 필요한 유연성 운동 1 movimento 2019.03.23 293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